도공은 천지의 춤이다.

진실무망 | 2018.10.12 12:46 | 조회 470




도공은 천지의 춤이다. 리듬을 넣어 천지의 춤을 추면서 천지의 노래, 하나님의 노래를 부르는 것이다.


하나님의 조화기운을 받으려면 딴 생각을 하면 안 된다. 순수한 열망으로, 저 초목처럼 그냥 대자연의 한 존재로서 읽는 것이다. 그러면서 팔을 털든지, 두들기든지 하고, 일어서서 해도 좋다.






그렇게 해서 내가 없어져야 한다. 내가 없어지면서 천지가 나타난다. 


그 기운을 받아 하늘의 신장이나 천사를 볼 때가 있고, 또는 돌아가신 아버지 어머니가 같이 도공을 하고 있는 모습을 볼 때도 있다. 또 옆에서 주문 읽는 소리를 듣기도 하고, 별의별 신적인 교감이 다 일어난다.






그러니까 나를 잊어버려야 한다. 그것은 억지로 되는 게 아니고 몰입을 해야 한다. 천지와 한마음인 의식 경계가 되어야 한다. 


의식이라는 건 마음의 변화 경계인데, 순간 의식은 자꾸 달라지는 것이다. 조금 전의 내가 아니다. 주문을 읽으면서 잡념이 다 사라져야 한다. 모든 생각이 사라져야 한다.


- 도기 145년 5월 14일 종도사님 도훈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오늘의 말씀(포스트)
2018.10.12 | 471 읽음
종도사님 말씀
2018.10.05 | 581 읽음
종도사님 말씀
2018.09.17 | 1096 읽음
종도사님 말씀
2018.07.12 | 1676 읽음
종도사님 말씀
2018.06.26 | 864 읽음
종도사님 말씀
2018.04.24 | 2410 읽음
종도사님 말씀
2018.03.08 | 2244 읽음
종도사님 말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