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 전 구입한 책과 상생방송

상생정보 | 2019.10.19 14:42 | 조회 393

증산도 부산동래도장 홍○ 도생님

제가 상제님 진리와 인연이 닿은 건 지금으로부터 15년 전 입니다. 2004년 3월 초순 어느 날. 아버지 묘 이장 문제로 형제들이 모였던 적이 있었습니다. 남동생 차로 한 중학교 앞을 지나던 중, 창밖을 보던 제 눈에 <이것이 개벽이다> 책이 눈에 띄었습니다. 저는 왔던 길을 되돌아가 책을 구입했지만 책장에 꽂아둔 채 까맣게 잊고 지냈습니다. 그로부터 10년이 지난 2014년 11월 쯤, 공기 좋은 산골로 이사를 하게 되었는데요. 노년을 건강하게 보내기 위해 20여 년 간 준비한 결과였습니다.


이삿짐을 정리한 다음, TV를 보기 위해 채널을 돌리다가 상생방송이 눈에 띄어 호기심에 시청하기 시작했고, 밤이 새는 줄도 모를 정도로 빠져들었습니다. 연일 마치 뭔가에 홀린 듯 보던 저는 <이것이 개벽이다> 소개화면을 발견했는데요. 뇌리를 스치는 기억에 옛날에 구입했던 책이란걸 알아채고 찾아 읽기 시작했습니다.

 

 

그해 연말, 부산에 간 김에 <도전>과 진리서적들을 구입해 왔는데요. 방송과 책을 번갈아 보면서 나름대로 상제님 진리를 공부하게 되었습니다.

 

"우리가 사는 세상이 우주변화의 법칙으로 둥글어가며, 지구1년처럼 우주에도 4계절이 있고, 선천세상과 후천세상이 있다." 란 말씀은 제일 가슴에 와 닿은 내용이었는데요. 가을개벽상황을 극복해야, 후천 조화선경 세상으로 갈 수 있다는 것도 알게 됐습니다.

 

'사람은 왜 태어났을까?' '생을 마감하면 어디로 가는 걸가?' 시간이 지나면서 그동안 가졌던 의문의 해답을 얻은 저는, 마음이 다급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살 기운이 증산도에 있구나! 이 기막힌 소식을 가족과 지인들에게 빨리 알려야겠다!' 싶었기 때문이죠.

 

 

동생과 함께

이후 동생들과 지인들에게 차례로 상생방송 시청을 권유했는데요. 1년 정도 지났을 무렵, 조금씩 상제님 진리를 이해하는 것 같았습니다. 그 중에서 여동생이 3년 동안 꾸준히 방송을 시청하면서 진리 감동을 크게 받았는데요. "언니, 우리 이제 입도하자!" 라는 말에 흔쾌히 대답할 수 없었습니다.

 

살아오면서 제가 지은 죄가 너무 많아 부끄럽기도 하고 무서워서 상제님, 태모님께 얼굴을 들 수 없었기 때문이죠. 하지만 동생의 거듭된 재촉 덕분에 결국 함께 도장을 방문하게 되었고, 나란히 입도까지 하게 돼 기쁘고 행복할 따름입니다.

 

항상 밝은 모습으로 교육해 주시고 입도와 동시에 조상 천도식을 올릴 수 있도록 배려해 주신 수호사님께 감사드립니다. 상제님 태모님, 태상종도사님, 종도사님! 제가 지은 모든 죄업을 참회하오며 입도를 허락하여 주셔서 깊이 감사드립니다. 천지일월과 조상님의 은혜에 보은하는 도생으로 거듭나겠습니다. ◎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280개(1/40페이지)
입도수기
번호   제목 조회 날짜
280
증산도 진리, 상제님 도전말씀을 만난 기쁨 사진 첨부파일 new
증산도 의정부도장 김길남 도생님(여,94세)저의 외손자 결혼식에 참가하기 위해 미국에 갔을 때의 일입니다. 그곳에서 김진순 여사를 소개받았는데요...
15 2020.01.20
279
한평생의 기도로 길을 찾다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서울합정도장 박○○도생님 (여, 56세) 저는 어릴 적부터 교회를 다녔습니다. 평소 많은 이를 돕는 사람이 되고, 좋은 일을 많이 ...
205 2020.01.13
278
조상님의 가호로 무사히 탈북하고 상제님 진리를 만나 사진 첨부파일
자유를 찾아 온 과정 저희 가족은 남편과 아들딸들과 더불어 201X년 탈북을 하였습니다. 북한에서는 남편이 당의 중앙간부로 있었고 저...
683 2020.01.09
277
참 하느님이 어디 계신가 찾아다녔습니다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인천구월도장 노○○ (여,60세)제 아버지는 신의주 용천이 고향입니다. 6.25 때 인민군으로 끌려나가 싸우다 국군의 ...
365 2020.01.08
276
아버지께서 더 좋은 곳으로 가시길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제천중앙도장 김○○(여, 46세)아주 오래된 지워지지 않은 기억이 하나 생각납니다. 어머니께서는 가을 추수가 끝난 날에는 시루떡을 꼭 하...
79 2020.01.08
275
증산도는 나에게 마지막 종착점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진천성석도장 이○○ 도생님 (남, 59세)어린 시절 새벽마다 또 저녁이면 장독대 위에 정화수를 모시고 늘 기도하시는 어머니의 모습이 기억...
79 2020.01.07
274
20여 년의 수도생활, 상제님 진리를 통해 매듭짓다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부천도장 박○○ 도생님제가 상제님 진리를 만나 입도 준비를 하는 이 순간에도 끊임없는 기도와 기운을 전해 주시는 조상님들께 감사드립니다....
145 2019.1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