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d is not all!』, ‘마음만이 다가 아니다!

2010.02.24 | 조회 2303



불가에서는 항상 ‘마음만 잘 닦으면 된다’ 하면서 내 생명이 태어나고, 나아가 전 우주가 일어난 생명의 근원자리에 대해 ‘일심경계’로 말한다. 그런데 ‘일심경계’를 잘못 이해하면, 자기 자신을 백번 천번 죽음의 사념에 빠뜨리게 된다.

‘일심경계’란 이 대우주 생명이 하나가 되어 둥글어가는 의식의 근원 경계를 말한다. ‘일심을 가져라’, ‘일심을 회복해야 한다’, ‘일심경계에 머물러야 한다’ 할 때 그 일심, 한마음이란 대우주만물과 내 생명이 하나 되는 생명의 순수의식의 차원을 말하는 것이다.
 
■ 그것을 잘못 이해하여 지나치게 독선적인 주관적 유심론唯心論 같은 데 빠져버리면, ‘모든 건 그냥 마음에서 일어나서 마음으로 끝난다. 마음만 깨면 다 된다.’ 이렇게 알게 된다.

왜 불가에서 수도하는 사람들이 선천 봄여름 세상을 종결짓고 가을천지로 들어갈 때 살 기운을 얻기 힘드는가? 왜 그들이 이번에 다 넘어가는가?

그들은 마음만 알지 천지의 이치를 모르기 때문이다. 그들은 천지만물이 태어나고 변화해 나가는 천리, 대자연의 변화섭리인 기본 이법은 모르고, 단순히 그 본원자리, 생명의 의식경계만 갖고 얘기하고 있다. 그게 전부인 것 같지만 사실 진리의 구성은 그것만이 다가 아니다.

■ 내가 몇 년 전 영국에 갔을 때, 지구촌의 생명, 마음, 건강, 미래의학 또는 동서양 종교 분야의 가르침을 취급하는 전문서점인 왓킨슨(Watkinson) 서점엘 간 적이 있다. 진열대를 쭉 둘러보다가 끝내주는 제목의 책 한 권을 발견했다. 『Mind is not all!』, 즉 ‘마음만이 다가 아니다!’ 한마디로 뒤통수를 때리는 제목이다.
 
■ 불교에서는 마음을 안 닦으면 죽고, 마음을 안 닦으면 영원히 윤회하고, 마음을 안 닦으면 인간에게 희망이 없다고 한다. 이것도 물론 절실하고 근본이 되는 주제로서 때에 따라서는 부분적으로 옳을 수도 있다.

하지만 이 우주의 질서가 바뀌는 오늘의 가을개벽의 상황에서는 그것만 갖고 되는 게 아니다. Mind is not all! 마음만이 다가 아니다! 지금 이 세상에는 인간의 삶을 구성하는 온갖 것을 새롭게 하는 생명의 문화시대, 바이오 소사이어티(Bio Society)가 다가온다.


twitter faceboo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 전체
  • 진리
  • 시사
  • 역사
  • 한문화
  • 우주(철학)
  • 종교
  • 과학
  • 영성(수행)
  • 미래
  • 기타
20개(1/3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