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하게 밝아진 나의 인생

상생정보 | 2018.10.02 11:51 | 조회 93

손○○ (18,여) / 대구대명도장 / 148년 음력 6월 입도

저는 출생 때부터 미숙아로 태어나 인큐베이터 속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야 했습니다. 그 때문에 부모님께서는 많이 힘들어 하셨습니다. 하지만 부모님의 아낌없는 사랑으로 저는 잘 자랄 수 있었습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세상은 항상 밝고 힘든 일이 없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일곱 살 되던 해 인생이 항상 즐거운 것이 아니란 걸 알게 되었습니다. 초등학교 때는 학교 폭력을 가한 적도 있고, 제가 당한 적도 있었습니다. 어머니의 바쁜 일 때문에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아진 저는 게임을 자주 하였고 게임 중독에 걸려 어머니 속을 많이 썩힌 적도 있습니다.

 

중학생 때는 열심히 하고자 하는 마음이 들어 공부도 열심히 하고 대인 관계를 좋게 가졌습니다. 하지만 중2 때 어머니께서 말기 암으로 투병 중에 아버지가 돌아가시자 이후로 인생이 망가지기 시작했습니다.

 

 

성적이 나날이 떨어지고 좋은 관계를 유지하던 친구들과도 싸우면서 연을 끊게 되고 공부를 멀리하며 일탈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생활하면서 고1이 되던 해에 어머니가 돌아가셨습니다. 모든 것을 잃었고 세상이 부질없음을 느꼈습니다. 그래서 공부도 열심히 하지 않았고 선생님께 대들기도 했으며 잘못을 하고서도 죄책감을 느끼지 않을 정도로 인품이 망가졌습니다.

 

사람을 못 믿게 되고 심적으로 힘든데 털어놓을 곳은 없고, 가족이라곤 언니 하나가 있으나 항상 싸우고 너무 힘들었기에 병원에 다니면서 약을 먹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인생의 덧없음을 느기고 살아가는데 고2 담임이신 김○○ 선생님께서 제 인생을 밝혀 주셨습니다. 저를 증산도로 인도해 주시고 진리를 가르쳐 주시면서 많이 도와주셨습니다.

 

무신론자였던 저는 처음에는 의아해했고 몇 번 따라 하고서 거절하려고 하였으나 105배례를 하고 종도사님 말씀을 들으면서 생각이 많이 변했고 이제는 진리를 스스로 알고 싶어할 정도로 증산도에 대한 믿음이 커졌습니다. 입도식은 저의 생일날에 하는데 다시 태어난다는 의미로 경건하게 입도식을 하고 훌륭한 도생이 되어 큰 일군이 되겠습니다. 보은◎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249개(1/36페이지)
입도수기
번호   제목 조회 날짜
>>
환하게 밝아진 나의 인생 사진 첨부파일
손○○ (18,여) / 대구대명도장 / 148년 음력 6월 입도저는 출생 때부터 미숙아로 태어나 인큐베이터 속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야 ...
94 2018.10.02
248
어머니처럼 변화와 평안을 찾고 싶어 사진 첨부파일
김○○ (24,여) / 안상상록수도장 / 148년 음력 6월 입도저는 평범한 가정에서 태어났습니다. 어릴 적부터 아버지는 빈곤한 가정 ...
263 2018.10.01
247
삶의 궁금증이 한순간에 풀리다 사진 첨부파일
유○○(48, 남) / 부산덕천도장 / 148년 음력 5월 입도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에 입사한 후 10여 년간 거의 매일 야근을 하고...
112 2018.09.28
246
상생방송을 보며 아들의 신앙을 따르다 사진 첨부파일
염○○(78, 여) / 제주연동도장 / 148년 음력 4월 입도 아들이 증산도 신앙을 시작했을 때 걱정된 마음에 몰래 증산도 도장을 찾...
86 2018.09.27
245
아빠와 상생도서관 사진 첨부파일
허○○(10, 남) / 안성봉산도장 / 148년 음력 5월 입도 아빠는 증산도 도장에 다니고 계십니다. 천도식이 있을 때마다 동생과 저...
274 2018.08.30
244
남편은 도전, 아내는 증산도의 진리 사진 첨부파일
박○○(61, 남) / 광주오치도장 / 148년 음력 3월 입도 저는 SNS인 페이스북Facebook을 통해 인도자인 김○○ 수호사님을...
273 2018.08.22
243
새로운 삶을 사는 길 사진 첨부파일
최○○(38, 남) / 태전유성도장 / 147년 음력 10월 입도 20대 초반 때의 일입니다. 저는 길을 걷다가 “혹시 도를 아세요?”...
353 2018.0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