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 종교와 도道
  • 9천년 역사문화
  • 지구촌 개벽소식
  • 미래문명
  • 건강한 삶
  • TED
  • 상생칼럼
  • 기타

영화 「신神과 함께」, 증산도 『도전道典』과 함께!

2017.12.25 | 조회 3268 | 공감 0

 

 

“<과 함께>라는 영화를 한 번 봐라.”    

안경전 증산도 종도사님의 이 말씀을 듣고 오랜만에 영화관엘 갔습니다. 막판에는 옆사람 몰래 눈물을 살짝 훔치기도 했답니다  

이 영화를 본 수백만 명은 무슨 생각을 할까요? 정말 윤회를 할까요? 지옥은요? 사후세계는 어떤 모습일까요?


 

윤회(輪回)를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요?

 

혹시 기억나세요? 당신의 전생(前生)!

죽었다가 다시 태어나면 좋을까요? 아니면 나쁠까요?

만약 다시 태어난다면,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증산 상제님의 생애와 말씀을 수록한 증산도 도전(道典)에 이런 말씀이 있습니다.


그대는 전생이 월광대사(月光大師)인 바 그 후신(後身)으로 대원사에 오게 되었느니라. 그대가 할 일은 이 절을 중수하는 것이니라.” (증산도 도전道典 2103)

 

만약 월광대사라는 분이 이번 생()에서 대원사라는 절을 다시 손을 대어 고치지 못했다면, 그 일을 이루기 위해 다시 이 세상에 태어나지 않을까요?

 

그러면 당신이 이 세상에 태어난 이유는 무엇일까요?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전생(前生)에 죄를 지으면

 

1 하루는 신경수(申京守)가 돼지 한 마리를 기르다가 도둑 맞고 와서 아뢰기를

2 “내성이 본시 가난하여 돼지 구할 돈이 없을 터인데, 제 집에서 기르는 돼지를 훔쳐 온 것이 틀림없습니다.” 하니

3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이놈아! 내가 시켰다. 그 돼지를 찾지 말라.

4 네가 전생에 남의 눈을 속여서 손해를 끼쳤으므로 이제 금세(今世)에 그 보복을 받은 것이니 분해하지도 말고 아까워하지도 말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9:126)

 

하루하루를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 가를 생각하게 하는 상제님 말씀입니다.


 

 

 

왜 전생(前生)을 기억하지 못할까요?

 

당신의 전생은 무엇일까요? ? 노비? 평민? 여자? 남자? 독립군? 일제 앞잡이? .....

 

만약 당신이 어제까지는 쓰레기를 마구 버리는 재벌2세 였는데, 하룻밤 자고나니 매일매일 쓰레기를 수거하는 청소부가 되었다고 생각해 보세요.


재벌 2세였던 시절을 모두 잊어야 훨씬 홀가분하게 청소부로 새 출발하여 창조적인 새 인생을 살 수 있지 않을까요?


 

 

1 하루는 상제님께서 복남에게 말씀하시기를 천상에서 사람을 내보낼 때는 유리로 얼굴을 씌우느니라.

2 그래야 자기가 무슨 혼으로 있다가 태어난 줄을 모른다. 그것을 알고 나오면 뭔 일을 저지르느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9:216)

 

 

 

사후(死後) 세계는 살아갈 만 한가요?

 

증산 상제님께서는 이런 말씀을 하셨습니다.


하늘도 수수 천리고 수많은 나라가 있어. 이런 평지에서 사는 것하고 똑같다.” (증산도 道典 5:280:7)

 

4 또 하늘에 가면 그 사람의 조상 가운데에서도 웃어른이 있어서 철부지 아이들에게 천자문을 가르치듯 새로 가르치나니

5 사람은 죽어 신명(神明)이 되어서도 공부를 계속하느니라.

6 죽었다고 당장 무엇이 되는 것은 아니니라. (증산도 道典 9:213)


한마디로 사후 세계도 인간 세상과 비슷하다는 말씀입니다.


그곳에서도 공부도 하고, 휴식도 취하고, 직업도 있고, 기분 나쁜 일도 있고, 기분 좋은 일도 있습니다. 즉 인간이나 신명이나 의식 작용 자체는 비슷하다는 것입니다.

 

다만 다른 점은, 인간은 육신이 있는 생명이지만 영혼은 육신이 없는 생명이라는 것입니다.

 

 


지옥이 정말 있을까요?


증산 상제님의 이 말씀을 보고 한 번 생각해 보시죠.


1 죽는 것도 때가 있나니 그 도수를 넘겨도 못쓰는 것이요, 너무 일러도 못쓰는 것이니라.

2 나의 명으로 명부에서 데려오라고 해야 명부사자가 데려오는 것이니

3 각기 닦은 공덕에 따라 방망이로 뒷덜미를 쳐서 끌고 오는 사람도 있고, 가마에 태워서 모셔 오는 사람도 있느니라. (증산도 道典 9:213)




인간이 살아생전 지상에서 어떻게 생활했느냐에 따라 대우가 달라진다는 말씀입니다.

죄가 많은 사람이 심판을 받는 지옥도 있고, 반면에 좋은 일을 많이 한 사람이 대우를 받는 좋은 곳도 있다는 걸 유추할 수 있습니다.

 

그러면 죽은 다음 누가 좋은 곳에 가고 누가 나쁜 곳에 갈까요?

상제님은 그 해답을 한마디로 공덕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즉 살아생전에 이 세상을 위해 얼마나 많이 봉사하고 공덕을 베풀었냐? 이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겁니다. 혼자 착하게 살고 도를 닦는 것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공덕입니다.

 


  

상생(相生)의 마음으로 남을 잘 되게 하면

 

나의 도는 상생(相生)의 대도이니라.” (증산도 道典 2:18:1)


우리 일은 남 잘되게 하는 공부니 남이 잘되고 남은 것만 차지하여도 우리 일은 되느니라.” (증산도 道典 2:29:1)

 

사람을 많이 살리면 보은줄이 찾아들어 영원한 복을 얻으리라.” (증산도 道典 7:32:7)

 

테레사 수녀 아시죠?


잘 아시다시피 이분은 가난하고 병든 사람들을 위해 평생을 바쳤죠. 배고픈 사람 밥 먹여 주고, 병든 사람 똥도 닦아주고, 거리에서 죽은 사람 장사도 지내주고 , 이런 일을 평생 했습니다상제님 말씀에 따르면 이런 분의 공덕이 산 속에서 혼자 평생동안 도()를 닦아, 과거 현재 미래를 두루 통한 사람보다 훨씬 뛰어나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증산도에서는 상생(相生)’을 신앙의 최고 가치로 여깁니다. 증산도의 상생서로 잘되게 한다는 의미를 넘어 남을 잘되게 한다라는 적극적 구원의 의미까지 담고 있습니다.


    


  

상생의 대도, 증산도에 대해 더 알고 싶으시면

 

STB 상생방송을 시청해 보세요. STB 상생방송은 증산도의 진리를 알려 드립니다. 증산도 도전 말씀을 만날 수 있고, 증산도 최고 어른이신 안경전 종도사님 말씀과 안운산 태상종도사님의 가르침을 시청할 수 있습니다.


 

 

케이블TV, IPTV, 핸드폰, 인터넷을 통해 세계 어디서나 시청할 수 있습니다.

 

STB 상생방송 공식홈페이지 www.stb.co.kr

 

1577-1691 로 전화해 보세요.

소책자를 무료로 보내드립니다.

 


twitter faceboo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0개(1/1페이지)
등록된 포스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