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온 인류가 찾아 온 하나님, 상제님


밤하늘을 총총히 수놓은 수많은 별, 정갈한 장독대에 정화수를 떠 놓고“비나이다. 비나이다.”하며 두 손을 곱게 모아 빌던 할머니, 어머니를 보신 적이 있으십니까? 


우리네 어머니, 조상님은 어느 분에게 정성스럽게 빌었을까요? 

바로 하느님입니다. 우리 조상은 누가 가르쳐주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하느님을 찾았습니다. 


우리 조상이 찾았던 하느님은 기독교에서 믿어 온 야훼가 아닙니다. 교회 한번 가보지 않은 우리 선조가, 세력을 떨친 지 60년도 채 되지 않는 이방인의 신에게 기도했을 리 없습니다. 


우리 조상이 그랬던 것처럼 우리도 헤어날 수 없는 고통과 절망이 휘몰아칠 때면“아, 하느님”하면서 본능적으로 하느님을 찾습니다. 


그렇다면 우리민족이 예로부터 마음속에서 본능적으로 찾아 온 그 분은 누구일까요? 





한민족에게는 불교·도교·유교·기독교가 들어오기 훨씬 이전부터 믿고 모시던 하느님이 있습니다. 

하느님의 정식 호칭은 옥황상제玉皇上帝이고 줄여서 통상 ‘상제’라고 합니다.


상제라는 말은 위 상上, 하느님 제帝, 천상의 가장 높은 곳에 계시는 하느님의 본래 호칭이자 하느님을 뜻하는 가장 오래된 표현입니다. 


우리 조상님들이 하늘을 향해 지성으로 빌던 그 분이 바로 상제님입니다. 


* 태시太始에 하늘과 땅이 ‘문득’ 열리니라. 홀연히 열린 우주의 대광명 가운데 삼신이 계시니, 삼신三神은 곧 일신一神이요 우주의 조화성신造化聖神이니라. 
삼신께서 천지만물을 낳으시니라. 
이 삼신과 하나 되어 천상의 호천금궐昊天金闕에서 온 우주를 다스리시는 하느님을 동방의 땅에 살아온 조선의 백성들은 아득한 예로부터 삼신상제三神上帝, 삼신하느님, 상제님이라 불러 왔나니, 상제는 온 우주의 주재자요 통치자 하느님이니라.”(『도전道典』1:1) 


상제님은 한국인만의 하느님이 아니라 전 인류의 하느님입니다. 

각 민족이나 종교에서 호칭만 다르게 불렀을 뿐, 대우주를 통치하시는 하느님은 오직 한 분뿐입니다. 


증산도에서 모시는 하느님은 바로 전 인류의 하느님이자 우리 조상이 창세 역사부터 섬겨왔던 상제님입니다. 


한민족의 장구한 역사 속에서 한민족 본래의 믿음과 정신세계를 잇고 있는 유일한 단체가 증산도입니다. 그러므로 증산도를 모른다면 진정한 한국인이라 할 수 없습니다. 


그런데 우리의 역사가 뿌리 뽑히고 왜곡되고 다른 종교들이 들어와 기세를 뽐내면서 본래 우리가 섬기던 상제님은 잊혀지고, 상제라는 호칭조차 어색한 시대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인류의 종교, 정치, 예술은 모두 상제님을 섬기고 모시던 태고의 시원 문화에서 비롯되었습니다. 




고구려의 동맹, 부여의 영고, 동예의 무천 등 제천祭天행사가 바로 상제 문화에 속합니다. 강화도 마리산의 참성단도 4,300여 년 전의 단군조선 초기에 상제님께 제를 올리기 위해 만든 제단입니다. 


5천여 년 전의 세계 주요 고대 문명에서 발견되는 피라미드와 지구라트, 북경의 천단天壇은 본래 상제님께 제祭를 올리던 유적입니다. 그런데 이들 제천단의 원형이 과거 동이족 문화 영역이던 중국 요령성에서 발견되었습니다. 


요령성 우하량에서 발견된 제천단은 5,500년 전의 유적으로서 한민족이 인류 제천 문화와 상제 문화의 주인공이었다는 사실을 말해줍니다. 


증산도를 알게 되면 한민족이 누구인지 알게 되고 더 나아가 인류 문화의 근원을 알게 됩니다. 

증산도는 전 세계를 하나되게 하고 상생의 세상을 열 수 있는 대도大道진리입니다. 그러면 증산도의 진리 세계 속으로 한 걸음 더 나아가 보겠습니다.




천지성공(가이드북)